제목 【민속원 아르케북스】두 번째 기획서 『제복의 탄생』출간
글쓴이 관리자 작성일 2013/01/30
조회수 4696 첨부파일
내용
【민속원 아르케북스】두 번째 기획서 『제복의 탄생』출간






대한제국 서구식 문관대례복의 성립과 변천

우리는 어떻게 양복을 입게 되었을까.


이 책은 이 의문에 대한 답을 찾고자 진행된 저자의 박사논문을 근간으로 하고 이후 발표한 논문들을 더하여 구성한 근대복식사 연구서이다. 이 책에서 다루고 있는 서구식 대례복은 대한제국기 문관들이 황제가 참석하는 국가 행사와 외교 행사에서 착용하여야 했던 문관의 제복이다. 전체적인 구성은 산모양의 모자에 연미복형 혹은 프록코트형 코트, 조끼, 바지를 착용하고, 검을 패용하는 것으로 이루어진다. 유럽의 궁정복식에서 유래한 이 복식은 서양이 동양으로 세력을 확장하면서 아랍, 아프리카, 동아시아의 여러 국가들에서 채택하여 주권 국가 개념이 강하게 확립되어 갔던 근대 복식을 대표하게 되었다.
서구식 대례복이 지닌 가장 큰 특징은 영국은 참나무, 프랑스는 월계수 등과 같이 독립된 주권 국가를 상징하는 이미지를 문양화하여 모자와 상의에 금사로 자수하고 검에 나전한 데 있다. 일본은 1872년에, 대한제국은 1900년에 서구식 대례복을 문관의 예복으로 받아들였다. 일본은 국가상징문양으로 오동과 국화를 활용하였고, 대한제국은 무궁화와 오얏꽃을 선택하였다.
서구식 대례복 속에는 유럽 중심적인 사고방식이 내포되어 있었기 때문에 동아시아의 전통적인 복식관을 고수하고 있던 조선에서 이를 받아들이는 과정에는 새로운 양식의 채택에서 오는 생소함뿐만 아니라 세계관의 변화가 중요한 변수로 부상할 수밖에 없었다.
이 책에서는 조선에서 서구식 대례복을 언제 처음 인식하였는지, 최초로 착용 경험을 가진 사람은 누구인지, 수용 과정과 이후의 변화과정은 어떠했는지를 다각도로 서술하고자 하였다. 또한 동시대 같은 문제에 직면하고 영향 관계에 있었던 일본의 서구식 대례복 도입과정도 함께 살펴보았다. 여기에 현재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는 유물을 조사하여 제시함으로써 법령만으로 파악할 수 없는 형태적 특징과 제작에 관한 정보를 소개하였다.
이 책을 통해 양복 도입 초기, 새로운 형태의 제복이 탄생하기까지 얽혀있었던 정치, 외교적 문제를 되짚어보는 계기가 될 것이다.


【민속원아르케북스 minsokwon archebooks】

민속원의 『아르케 북스』는 다양한 인문학 분야의 연구 동향과 이론을 소개하는 심층연구서와 국내 학술연구의 토대가 될 수 있는 번역서, 그리고 인문사회과학의 학제적·통섭적 연구인 공동저서로 구성되어 있다.

『아르케 북스』의 첫 번째 기획서로『한국 마을신앙의 탄생』을 출간하였고, 두 번째 기획서로 『제복의 탄생』을 출간하였다. 앞으로 민속원의 『아르케 북스』는 우리 학문의 발전을 위해 인문사회과학 분야 전반의 이론적 쟁점과 동향뿐만 아니라 국내외의 인문학에 대한 심층적이고 체계적인 연구를 계속해서 담고자 한다.




<<관련기사>>

“양복 기원은 구한말 서구식 대례복”문화일보 기사의 바로가기

중앙일보 기사의 바로가기
이전글 [출간] 『조상제사 어떻게 지낼 것인가』
다음글 【민속원 아르케북스】세 번째 ...